유기견 문제를 다룬 영화 '강아지 호텔(Hotel For Dogs)'

 설날 연휴를 차분히 정리하며 가족들과 보기에 안성맞춤인 반려동물 영화

위탁모 밑에서 자라는 부모를 잃은 두 남매, 그리고 두 남매의 반려견 프라이데이. 아동소설 작가 로이스 던컨이 1971년에 쓴 동명 소설을 대형 스크린으로 그려낸, 2009년 개봉작이다. 시간이 흘렀기에 극장의 대형 스크린에서는 만날 수 없고, 가정의 IPTV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처음 이 영화를 볼 때, 영화에 등장하는 주인공의 모습은 결코 밝고 희망적이지 않다. 한때는 반려견이었지만, 부모를 잃고 위탁아동 신세가 되면서 덩달아 유기견처럼 지내는 프라이데이. 위탁가정에서 프라이데이와 함께 지낼 수 없어, 동네에 사용하지 않고 방치된 호텔에서 프라이데이를 임시로 돌보기로 하는 두 남매. 


이렇게 프라이데이를 잠시 돌보기 위한 장소로 선택했던 호텔에, 두 남매가 구조한 동네 유기견들이 하나 둘 늘어가기 시작하고, 개 짖는 소리를 수상하게 생각한 동네 주민들의 신고로 호텔에 모인 유기견들은 동물보호소에 갖히게 된다. 


(영화 속에서) 7일의 공고기간이 끝나고 내일이면 안락사가 예정된 상태...


두 남매와 남매를 돕는 친구들이 힘을 합쳐, 동물보호소 안의 유기견들을 탈출시킨다...


어찌보면 우울하면서도 현실에서 답을 얻을 수 없는 환경, 부모를 여윈 두 남매와 반려견.... 영화 전반부의 어두운 모습은 후반부로 갈수록 밝은 쪽으로 흐르고, 해피엔딩으로 끝을 맺는다. 


영화에 등장하는 개들은 모두 훈련이 잘된 개들로, 그야말로 명연기를 펼치는 개들이다. 우리나라에도 이 영화처럼 애견훈련 분야와 연계해 잘 훈련된 개들과 영화를 한 편 만들어도 좋지않을까 생각해본다. 


영화가 개봉된 시기가 2009년, 영화를 보고 있노라니, 현재 시점에 적용해도 될 만한 신선한 아이템들이 눈에 띈다. 아직 국내에 없는 아이템도 있는 걸 보면, 10년 전 영화지만, 스타트업을 구상하는 사람에게 도움을 줄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누군가로부터 사랑을 받았고, 누군가에게서 버려진 유기견들... 그 의미를 영화 후반부에서 되새겨볼 수 있다. 


설 명절 연휴가 끝나고 있다. 부정을 긍정으로 바꾸는 두 남매와 어린 친구들의 모습, 반려견과 유기견의 의미를 되돌아보게 하는 영화, '강아지 호텔', 연휴 마지막을 차분히 정리하며 보기에 안성맞춤인 반려동물 영화이다.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