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재 회장 제안, ‘한국펫산업연합회(가칭)' 출범위한 첫 모임 열려

 ‘한국펫산업연합회(가칭) 출범 기대’

 펫소매協 이기재 회장 제안, 첫 모임가져

국내 반려동물 관련 산업 종사자들을 아우르는 ‘한국펫산업연합회(가칭, 이하 연합회)’ 출범을 위한 논의가 시작돼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는 펫산업의 주체인 펫산업 종사자들의 숙원이기도 해 그 출범여부와 향후 주요 역할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국펫산업소매협회(회장 이기재, 이하 협회) 주최로 지난 13일 삼성동 소재 T식당에서 중식을 겸해 진행된 모임에는 협회를 비롯해 ㈔한국애견협회(회장 신귀철), ㈔한국고양이연맹(회장 김선만), ㈔한국동물장례협회(회장 조용환), 한국동물병원협회(회장 허주형), 서울시수의사회(회장 최영민) 등 관련 단체장 및 임직원이 참석했다.



이날 이기재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그간 펫산업관련 업종 당사자들은 안타깝게도 본인들의 생업을 지키는 데 적극적이지 못했다”고 운을 뗀 뒤 “펫산업의 이익을 대변하고 추진력을 가진 대표단체가 부재했던 것이 주요 이유”라고 강조했다.


이어 “따라서 오늘 이 자리가 연합회의 출범과 구성은 물론 가칭, ‘반려동물산업육성법’ 제정을 위한 초석이 될 수 있도록 참석하신 여러 단체의 적극적인 협조와 역할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또 “향후 국내 반려동물의 번식(생산), 유통, 케어, 장묘 등 산업 전체와 관련된 단체들이 한 데 모여 현안 검토와 추진과정을 논의하는 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참석자들은 이날 대표단체의 설립 및 반려동물산업육성법 제정을 위한 체계적인 추진활동이 무엇보다 시급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밖에 △체계적인 연합회 출범 준비 △산업규모 확대를 위한 각 단체의 자체적인 노력 △적극적인 대정부·국회 활동 △무분별한 자의적 정보를 이용, 펫산업 자체를 부정하고 종사자들을 매도하는 일부 동물보호단체 등에 대한 적절한 공동대응 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협회 관계자는 향후 일정과 관련 “조만간 세부 추진방안 모색을 위한 모임이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참석자들은 다음과 같다.
▲ ㈔한국펫산업소매협회(이기재 회장, 신용성 부회장, 김성일 이사, 유선옥 이사, 권태은 이사, 김성길 부장) 

▲ ㈔한국애견협회(신귀철 회장, 박애경 사무총장) 

▲ ㈔한국고양이연맹(김선만 회장, 이재덕 부회장) 

▲ ㈔한국동물장례협회(조용환 회장, 박정훈 사무국장) 

▲ 한국동물병원협회(박준 사무국장) 

▲ 서울특별시수의사회(최영민 회장) 등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