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견 170여 마리를 해외입양 보낸 에밀리 도란과 미국 '버니스 버디즈' 비영리단체

 유기견 임보 후 미국 입양을 통해 새로운 가족 찾아줘

국내에서 10년간 생활하는 동안 영어 강사로 일하며, 170여 마리의 개를 미국에 입양보낸 에밀리 도란! 


지난 토요일, 동물구조관리협회에 유기견 입양을 위해 방문한 에밀리 도란을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10여 년간 국내에서 생활한 에밀리는 2주후 베트남으로 떠난다고 한다. 



170여 마리의 개 중 130마리를 동물구조관리협회에서 입양해 미국으로 해외입양 보낸 에밀리, 모든 개들은 공고 기간이 끝나 안락사를 앞둔 개들이었다. 


에밀리는 유기견을 입양해 자신의 집이나 친구의 집, 또는 성남에 있는 애견호텔 등에서 최소 1달 이상 임보를 하고, 이후 미국 Bunny's Buddies(이하 버니스 버디즈) 라는 비영리단체와 협의해 해외입양을 추진한다. 버니스 버디즈는 Kyle와 Amanda Jo 부부가 설립한 비영리단체로 미국 샌디에고에 위치하고 있다. (홈페이지 : http://bunnysbuddies.org/)



미국으로 입양을 보낼 때 공항까지 동행하는 것은 자신이 70%, 친구가 20%, 펫택시 등 운반자가 10% 정도 진행했다고 한다. 베트남으로 간 이후에도 국내 네트워크를 통해 미국으로의 입양을 계속 진행하겠다는 에밀리, SNS 등을 통해 그녀의 이야기가 전해지자, '우리가 할 일을 대신해 주어 고맙다'는 감사와 응원의 댓글이 달렸다.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