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 얼리버드 프로그램 펫케어 학생들, 안성 평강공주 보호소 자원봉사 진행

 '반려동물은 사용하다 버리는 물건이 아니며, 우리의 가족이자 친구'라는 공감대 형성


4월 13일(토), 오산 얼리버드 프로그램 펫케어 학생들이 안성 평강공주 보호소를 방문해 유기동물 자원봉사 활동을 펼쳤다. 오산 얼리버드 프로그램은 오산지역 일반고등학교 1, 2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희망 분야별 조기 진로선택지원 프로그램으로, 펫케어 과정은 올해 처음으로 개설되었다. 


펫케어 과정 학생들은 안성 평강공주 보호소에 도착해 견사 청소도 하고, 강아지들과 산책도 했다.



처음으로 유기동물 보호소 봉사활동을 하는 학생들은 '유기견들이 이렇게 많구나 싶어서 마음이 아팠다', '유기동물을 도와줄 수 있고, 도움이 된다는게 좋다고 생각했고, 좋은 경험과 많은 걸 알게 된 것 같다', '강아지들을 위해서 청소를 해주고, 산책시켜준 일이 너무 보람차고 즐거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학생들은 오늘 유기동물 보호소 자원봉사를 통해 유기동물에 대한 문제를 생각했을 것이다. 펫케어과 이동현 주임교수는 "펫산업이 성장하고 반려동물 문화가 아무리 발전하더라도, 그 기초에는 반려동물에 대한 사랑이 있어야 할 것입니다. 반려동물은 사용하다 버리는 물건이 아니며, 우리의 가족이자 좋은 친구라는 걸 느꼈으면 하는 취지에서, 유기동물 보호소 자원봉사를 계획했습니다."라고 이번 자원봉사의 취지를 설명했다.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