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 얼리버드 학생들에게 도그쇼 이야기를 들려주는 라온제나 프렌치불독 김은비 브리더

 도그쇼 관련 직업, 세계 3대 도그쇼, 미국의 웨스트민스터 도그쇼 등을 소개

오산 얼리버드 프로그램 펫케어과 학생들에게 도그쇼에 대해 소개하고 있는 김은비 브리더


6월 8일(토), 라온제나 프렌치불독의 김은비 브리더가 오산 얼리버드 프로그램 펫케어과 학생들을 만나 도그쇼에 대한 특강을 진행했다. 


김은비 브리더는 도그쇼와 관련된 직업을 소개와 함께, 미국의 웨스터민스터 도그쇼 동영상을 학생들과 함께 시청하며, 도그쇼 준비과정과 도그쇼 참가자들의 이야기, 견종 그룹 등의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브리더이자 핸들러로서 도그쇼에 참석하며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김은비 브리더는 "심사위원이 경기에 출전한 핸들러의 개를 심사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1~2분이며, 이 시간 안에 개의 가장 좋은 점을 심사위원에게 보여줘야 합니다. 1~2분의 시간을 위해 많은 브리더와 핸들러들은 몇 개월간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라며 생생한 도그쇼 현장의 분위기도 학생들에게 들려주었다. 


이날 김은비 브리더는 국내와 일본에서 챔피언 경력이 있는 본인의 반려견 '라온'이와 함께, 도그쇼 워킹에 대해 시범을 보였고, 학생들도 실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일부 사람 중에는 도그쇼가 동물을 학대하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적인 여론이 있기도 하지만, 동영상에서 보신 것처럼, 핸들러와 개들 사이에 충분한 교감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도그쇼에 출전하여 경기를 진행하는 것이 사실상 어렵습니다."라고 김은비 브리더는 말한다. 


일반인들에게 잘 알려져 있지 않고, 어찌보면 생소한 분야인 도그쇼. 김은비 브리더는 학생들이 이해하기 쉽게 도그쇼에 대해 설명을 했고, 앞으로 국내 도그쇼 분야도 더욱 발전할 것이며, 관련 분야 직업도 계속 성장하게 될 것이라는 말을 끝으로 특강을 마무리했다. 


도그쇼에 관한 특강을 들은 학생들은 '평소 접하지 못하는 도그쇼와 브리더, 핸들러 등에 관해, 브리더로부터 직접 소개를 받을 수 있어 좋았다.', '강아지와 함께 직접 워킹을 할 수 있어 좋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