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 세계장미축제, 올해도 30만 관광객 몰려

 축제가 끝난 뒤, 더 진한 향기로 관광객 유혹하는 곡성장미공원

 장미꽃 하나하나 여유롭고 온전히 즐기기에는 지금이 제격

전남 곡성의 대표 축제인 제9회 곡성세계장미축제가 지난 5월 27일 페막한 이후에도 곡성 1004장미공원에 관광객들의 발길을 끊이지 않고 있다.

올해 곡성세계장미축제는 지난 5월 17일부터 26일까지 10일간 진행됐다.


사진=곡성군청 (곡성장미공원 관광객)


4만㎡의 장미원에 1004종의 다양한 장미 수억만 송이가 피어난 광경에 축제 기간 인구 3만의 작은 곡성군이 매일 들썩였다.

이번 곡성세계장미축제의 시작은 하늘의 도움을 받지 못했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가장 많이 찾는 축제 첫 주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 3일 내내 비가 내렸고 평년보다 밤 기온이 뚝 떨어져 장미꽃이 절반 정도밖에 개화하지 못했다.

날씨로 인한 악조건에도 전국 최다품종의 장미원에서 펼쳐지는 곡성세계장미축제는 명불허전이었다.

비가 그치자 일일 방문객 수는 작년 수준을 상회했고 10일간 총 22만6천471명을 기록했다.

하루 평균 2만이 넘는 방문객이 축제장을 찾았고 특히 축제가 끝나가는 마지막 주말에는 방문객 수가 하루에 4만명을 훌쩍 넘어서기도 했다.

축제가 끝난 후에도 곡성 1004 장미는 시들지 않았다.


사진=곡성군청 (곡성장미공원 관광객)


축제가 끝난 26일 이후 방문객의 발걸음이 계속됐다.

그 결과 6월 2일 기준으로 축제 전후로 총 30만6천916명이 방문하는 뒷심을 보여줬다.

축제로 인한 입장료 수입만 총 13억1천800만 원에 달했다.

축제장인 기차 마을 내 각종 부대 시설과 상점의 매출, 거기에 축제장 인근 상가들의 수익까지 환산한다면 수백억의 경제 효과가 나타났을 것으로 예상한다.

이번 축제의 성공에 군 관계자는 "전국 최고 흑자 축제의 명성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며 자평했다.

인구 3만의 작은 시골 마을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장미의 고장이 된 것에는 매년 색다른 모습으로 관광객을 맞이하고자 하는 지자체와 주민들의 끊임없는 노력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내년이면 10주년을 맞는 곡성세계장미축제가 어떤 모습으로 관광객을 맞이할지 주목해볼 만하다.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