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창업디딤터에서 열린 ‘Smart Pet Tech & Park’ 현장스케치

 펫산업 전반에 대한 설명, 사료의 트랜드, IT솔루션, 특허관련 창업사례 소개

6월 26일(수)과 27일(목), 서울창업디딤터에서 2019 서울동북부창업지원포럼 ‘Smart Pet Tech & Park’가 열렸다. 포럼의 첫날인 6월 26일(수), 서울창업디딤터 현장의 모습을 스케치한다. 


인사말과 행사 소개를 하고 있는 서울창업디딤터 김희정 센터장


주제발표에 앞서 내빈소개, 유지상 광운대총장의 환영사 등이 있었다. 


내빈소개


환영사를 하고 있는 광운대학교 유지상 총장


포럼의 주제발표는 엠엔씨파트너 윤준수 대표의 ‘4차산업 기술을 활용한 펫테크 창업’ 강연을 시작으로, 반려동물용품 및 유기농사료 스타트업 텍사바이오 박대흥 대표, 동물산업 분야 IT 솔루션과 서비스를 공급하는 ㈜인투씨엔에스 허성호 대표, 특허법인올림 장현욱 변리사가 참여해 ‘Pet Tech 창업 사례 (사료, ICT융합, 특허 부문)’ 에 대해 발표했다.


엠엔씨파트너 윤준수 대표


쉬는 시간, 행사장 앞에서 만난 텍사바이오 박대홍 대표


㈜인투씨엔에스 허성호 대표


특허법인올림 장현욱 변리사


4차산업 기술을 활용한 펫테크 창업, 반려동물 사료의 트랜드, 동물산업 분야 IT솔루션, 반려동물 관련 특허 사례에 대한 내용들이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3시간 동안 발표되었다. 


엠엔씨파트너 윤준수 대표는 "K Startup 홈페이지에서 '반려'라는 단어로 검색하면, 많은 내용이 검색될 것 같지만, 채 한 페이지를 넘기지 않습니다."라고 말하며, "이번 포럼은 반려동물 관련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이 만나는 장이며, 앞으로도 이러한 만남의 자리가 더욱 활성화되었으면 합니다."라고 말한다. 윤대표의 말을 통해 펫산업 분야에 많은 데이터가 축적되어 있지 않음을 느낄 수 있었다. 


특허법인 올림의 장현욱 변리사는 "펫관련 아직 특허등록이 이루어지지 않은 분야가 많이 있습니다. 이런 부분을 발견해 미리 특허를 선점하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상표등록시 상표와 함께 지정품목을 잘 선정하는 것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라는 말과 함께 펫관련 창업에 있어 다양한 사례들을 소개했다. 


서울창업디딤터 1층에서는 서울창업디딤터 입주기업 4개사 (NAEGA 박수진 대표, 날라주 정준용 대표, 펫이지 신동찬 대표, 페딩 김대용 대표) 제품이 전시되어 있었다. 


해외검역대행 서비스 '날라주'


고양이 배변용 모래와 위생용품 제작 '내가'


반려동물 위생 식기 '마시쏘'


김희정 센터장은 “반려동물 인구 1,500만 시대를 맞아 관련 스타트업, 예비창업자, 일반 시민에게 펫테크를 통한 창업 및 창직의 기회 발굴과 인사이트를 제공할 것” 이라며 “앞으로도 서울창업디딤터는 서울 동북부 거점 창업지원기관으로써 효과적인 창업 지원 방향을 모색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습니다. 앞으로는 더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해 토론하는 자리를 마련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펫산업 전반에 대한 설명, 사료의 트랜드, IT솔루션, 특허관련 창업사례 소개... 펫산업에 대해 다양한 분야가 설명된 시간이라 그런지, 많은 관계자들이 끝날 때까지 집중해서 듣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앞으로도 이런 자리를 활성화하겠다는 김희정 센터장의 말처럼, 이번 포럼을 시작으로 창업과 창직에 관한 정보가 유통되는, 소통의 기회가 더욱 많아지기를 기대하며 글을 맺는다.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