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펫박람회에서 만난 업체(1) - 퍼피존

 15년 전부터 반려동물 하네스 생산, 일본에 수출

 제품 곳곳에 특허와 실용신안 기술이 배어있는 우수한 제품 생산 및 판매

2019 광주 펫박람회에서 퍼피존(대표 최광용)을 만났다. 국내에는 반려동물 하네스 전문 생산업체가 흔치 않은데, 퍼피존은 15년 전부터 하네스를 생산하고 있는 오랜 역사의 업체이다.  


퍼피존의 최광용 대표


15년 전부터 반려동물 하네스를 생산한 퍼피존. 15년 전 국내 반려동물 산업에 대해 물어보니 "당시만 해도 반려인구가 많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저희는 생산한 하네스를 주로 일본에 수출을 했었습니다."라고 퍼피존의 최광용 대표는 말한다. 


퍼피존은 5년 전 출원한 특허와 디자인, 신제품에 적용하고 있다. 반려동물에게 하네스를 착용하는 방식을 '기존의 1가지 체결방식에서 3가지 체결방식'으로 바꾸었고, 타 제품에 비해 장력이 우수하다는 것이 퍼피존 하네스의 특징이다. 또한 퍼피존은 하네스에 배변가방을 달아 실용신안을 받았다. 


가죽제품과 원단을 취급한지는 약 35년이 된다고 말하는 최대표, 그래서인지 퍼피존의 우수성을 아는 일본인들이 지금도 퍼피존의 제품을 많이 찾는다고 한다. 


국내 반려동물 하네스 생산 관련 가히 독보적이라 할 수 있는 퍼피존! 

펫박람회에서 퍼피존 제품을 만난다면, 제품 곳곳에 숨어있는 특허와 실용신안 기술들을 발견해보기 바란다.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