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과 함께 갈 수 있는 양평 산음국립자연휴양림 방문기

 일반인과 반려인을 구분하여 공간 운영, 애견펜션 개념에 가깝게 국립자연휴양림 운영 중

산음국립자연휴양림 반려견 놀이터 입구


곳곳에 소나기가 내렸던 지난 일요일, 양평에 있는 산음국립자연휴양림을 방문했다. 


산림청은 그동안 전국 40개 국립자연휴양림의 반려동물 동반 금지에 대해 불편하다는 국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2018년 5월 1일 “국립자연휴양림의 설치운영 및 관리에 관한 규정”을 개정하여 일부 자연휴양림에 반려동물 동반입장이 가능하도록 했다.


이 규정의 개정으로 2019년 8월 31일까지 시범 운영되는 곳은 산음국립자연휴양림(경기 양평)과 검마산국립자연휴양림(경북 영양)으로 산음휴양림은 일반휴양객과 반려동물 동반 휴양객의 이용공간이 분리 운영되고, 검마산 휴양림은 숙박시설과 야영시설 등 전체를 반려동물과 함께 이용할 수 있으며, 올해 안으로 추가 운영할 계획이라고 한다.


일반휴양객과 반려동물 동반 휴양객의 이용공간이 분리 운영된다는 것... 이 정보를 미리 알고 휴양림에 방문하면 도움이 될 것 같다. 자동차로 이동하다보니, 갈림길에 있는 표지판을 보고 '국립산음자연휴양림(1Km)' 방향으로 운전을 한다. 커다란 글씨 옆에 반려견 놀이터로 가는 방향이 표시되어 있는데, 초행길인 방문객은 발견하기가 쉽지 않을 것 같다. 


갈림길에 세워져 있는 표지판의 모습, 첫눈에 반려견 놀이터로 가는 방향을 찾기가 쉽지 않다.


오르막길을 1Km정도 가니 휴양림 매표소가 보인다. 반려견과 갈 수 있는 곳이 어디냐고 물어보니, 온길로 내려가 반려견 놀이터로 가라고 알려준다. 


국립휴양림이라 입장료와 주차비를 내야했는데, 주차비는 3,000원이고, 입장료는 개인당 1,000원이다. 매표소에서 주차비와 입장료를 계산한 후, 다시 산 아래로 내려와 이정표가 가리키는 반려견 놀이터로 향한다. 물론 반려견 놀이터쪽에도 매표소가 있다고 한다... 이런 정보를 미리 알면 초행길에 헤매지 않을 것 같다. 


이정표를 따라 2.6Km를 이동하면 반려견 놀이터에 도착할 수 있다.


차를 타고 이동하니 반려견 놀이터가 보인다. 숲속에 펜션과 같은 쉼터가 있고, 그 아래에 반려견 놀이터가 있는데, 펜션을 찾은 손님들이 반려견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고 있다. 


차를 주차한 위치에서 약 50m아래로 반려견 놀이터가 있다.


반려견 놀이터를 찾아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는 반려인들을 만날 수 있었다. 


처음 이곳을 방문하려고 생각했을 때, '산길을 반려견과 함께 산책하며 자연이 주는 싱그러움을 느낄 수 있는 곳이겠지?'하고 생각했었다. 하지만 실제로 와보니 그런 모습보다는 숲속에 펜션이 있고, 별도로 반려견 놀이터가 준비된 휴양림의 모습을 만난다.


예전에 대전에 있는 계족산을 산책한 적이 있는데, 그때의 기억때문일까? 반려견과 함께 흙으로 된 산책길을 맨발로 걷는 모습을 생각했는데, 그런 모습보다는 시골 산속에 있는 펜션과 넓은 놀이터의 모습을 이곳에서 본다. 이 정도 규모의 놀이터는 서울 보라매공원에 있는 반려견 놀이터와 비슷할 것 같다. 


반려견과 함께 갈 수 있는 국립자연휴양림... 글쎄 이렇게 일반인과 반려인들이 갈 수 있는 공간을 구분해서 운영한다는 것이 그리 보기 좋지만은 않다. 함께 갈 수 있는 곳이 숲속으로 난 산책길이 아니라면, 굳이 먼 길 찾아와 반려견 놀이터를 이용하는 것 보다는 동네 인근 반려견 놀이터를 이용하는 것이 낫겟다는 생각도 든다.


숲속 펜션이나 쉼터에 반려견 놀이터를 운영토록 한다는 것, 이것은 반쪽짜리 정책인 것 같다. 숲속으로 난 산책길을 반려견과 함께 산책할 수 있도록 하는 것... 이것이 진정한 '반려견 동반 가능한 국립자연휴양림' 조성을 위한 정책이고, 많은 반려인들이 기대하는 국립자연휴양림의 모습이 아닐까?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