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브리펫, 동물보험 업계에 '비문인식 서비스' 첫선 보여

 반려동물 보험 가입과 보험료 지급 시스템에 '반려동물 비문인식서비스' 적용

㈜에브리펫은 보험개발원과 비문인식 서비스를 최초로 실시한다


㈜에브리펫은 보험개발원과 비문인식 서비스를 최초로 실시한다고 6일 발표했다 


(주)에브리펫(www.everipet.com)은 (주)아이싸이랩(www.iscilab.com)과 함께 8월부터 보험개발원의 반려동물 보험 가입과 보험료 지급 시스템에 '반려동물 비문인식서비스'를 적용한다고 이날 밝혔다. 


비문인식 서비스는 개와 고양이 등 동물의 코의 무늬 (비문)가 각각 개체마다 다르고 변하지 않는다는 점에 착안해 3D기술과 AI기술을 접목해 개발된 반려동물 ID 부여 서비스이다.


보험 업계에 적용되는 이번 반려동물 비문인식 서비스는 실질적으로 처음 적용하는 사례이며, 실 생활 서비스에서 검증받고 확대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는데 의의가 있다.


(주)에브리펫과 (주)아이싸이랩은 비문 인식 기술을 2013년부터 3여년동안 연구개발하고 다시 3여년간에 걸친 현장 실증을 통해 기술 완성도와 정확도를 높여, 이번 비문인식 서비스를 보험개발원과 공동으로 출시하였다. 


(주)애브리펫의 비문인식기술은 비문을 사진으로 찍어 판독해 동일 개체 여부를 판별하는 기술이다


사용방법은 간단하다. 핸드폰으로 개와 고양이의 코무늬 사진을 찍어 서비스 앱 (“비문등록”)에 등록만 하면 된다. 비문 사진을 찍어 등록하여 놓으면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비문조회” 앱으로 코무늬 사진을 찍어 동일한 개와 고양이인지를 정확하게 구별할 수 있다. 코 무늬 사진을 찍어 개체를 정확하게 구별하는 기술로 3D기술과 AI(딥러닝) 기술이 접목되었다.


(주)에브리펫은 국내 비문인식 서비스 외에 유기견 찾기 서비스, 유실견 찾기 서비스, 비문 등록 서비스 등을 차례로 선보일 예정이다. (주)에브리펫 매년 유기견이 10만 마리 이상 발생하는 현실을 생각해, 일반인에게 공개해 미아견이나 미아묘가 될 위험을 줄이고 편리하고 정확한 반려동물의 식별을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할 것이라고 했다. 이제 곧, 일반인도 반려동물의 개와 고양이의 코의 사진을 찍어 쉽고 편하게 동물등록을 할 날이 머지 않았다.


㈜에브리펫은 ㈜아이싸이랩과 함께 비문인식 기술 관련 19개의 국내외 특허를 출원하기도 했다. 국내에서는 원천기술 특허와 장치 특허등 3개의 특허를 등록 완료했고 미국/ 일본에서는 국내에서와 같이 패밀리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에브리펫 대표이사(이상일, 54)는 "비문 인식 서비스는 20만여장이 넘는 비문 이미지로 AI의 딥러닝을 통해 학습한 서비스로 일반인 누구나 쉽게 활용하여 반려동물을 손쉽게 등록하고 조회할 수 있다"라며 "국내사례를 발판으로 미국, 일본, 유럽 등 해외 수출 길도 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업계 전문가의 의견에 따르면 “매년 많은 숫자의 유기견이 발생하는 현실을 감안하면, 유실견 찾기 서비스, 유기견 주인 찾기 서비스, 비문 등록/조회로 개체를 정확하게 알아 볼 수 있다는 것은 앞으로 반려 동물 시장에 커다란 영향을 미칠 것이고, 반려동물의 관리 방법과 시민들의 생각에도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라고 말했다.


담당자 : 정영수 팀장 / sumsail@everipet.com / 010-4612-0424 / 070-4762-2978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