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랩, 동화를 어른의 시선으로 재구성한 ‘전래동화에서 만났던 그때 그 동물들’ 출간

 인간의 문명과 선악의 기준을 동물의 관점에서 재해석한 상상력 돋보여

전래동화에서 만났던 그때 그 동물들, 진상현 지음, 436쪽, 1만5000원


(뉴스와이어) 동물들이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해님 달님’, ‘금토끼 은토끼’, ‘선녀와 나무꾼’ 등 대표적인 전래동화 10여편의 줄거리를 혼합해 새로운 이야기로 탄생시킨 어른들을 위한 동화가 출간됐다. 


북랩은 전래동화에 등장하는 동물들을 내세워 인간 문명을 들여다보고, 인간이 세운 선과 악의 기준을 해체하여 재해석하는 등 기발한 상상력을 담은 진상현의 ‘전래동화에서 만났던 그때 그 동물들’을 펴냈다. 


이 우화는 환경 오염으로 인해 인간들이 다른 행성으로 이주한 뒤 남겨진 동물들이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를 고민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주인공 레아 더치 집토끼는 바로 며칠 전까지 인간과 함께 생활해온 반려동물이다. 때문에 자신을 키워준 인간과 집 내부에 대해서만 알 뿐 집 밖에 대해서는 전혀 알지 못한다. 이처럼 자신을 보호해주는 울타리 속의 세계만 알고 있는 레아 더치 집토끼는 이제 막 사회로 나온 인간이라 할 수 있다. 


“절대적인 가치가 과연 있는가. 만약 있다고 해도 그것을 남에게 강요해도 되는 것인가.”

저자는 “이렇게 무거운 주제를 어린 시절에 읽었던 동화를 통해 청소년이나 일반인도 손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집필했다”며 “사람이 주체적으로 자신의 미래를 결정해가야 한다는 점을 알게 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출간 이유를 말했다. 


저자 진상현은 현재 영월우체국 영업과장으로 근무 중이며, 저서로는 ‘신과의 만남 전쟁의 서막 상 · 중 · 하’, ‘우체국 사람들, 어머 공무원이었어요?(공저)’가 있다. 


북랩 개요

2004년에 설립된 북랩은 지금까지 2700종이 넘는 도서를 출간하며 21세기 지식정보화시대에 맞춰 새로운 출판 패러다임을 추구하고 있다. 출판 포털과 주문형 출판장비(POD)를 보유하고 있으며 사회적으로 유익한 콘텐츠를 가진 사람이라면 누구나 책을 출간할 수 있고 원하는 독자층에 도달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퍼블리싱 서포터스(Publishing Supporters) 기업이다.

 
웹사이트: http://www.book.co.kr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