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을 통해 과학 교과에 흥미를 불러일으키는 책, '세상에서 가장 착한 초록 : 반려식물'

 어린이들이 쉽고 재미있게 식물 뿐 아니라 반려식물을 이해하는데 도움을 주는 책

지학사아르볼의 신간 '세상에서 가장 착한 초록 : 반려식물'이 발간되었다


지학사아르볼에서 '참 잘했어요 과학'시리즈 열여섯 번째 책 '세상에서 가장 착한 초록 : 반려식물'을 발간했다. 이 책은 식물을 통해 과학 교과에 흥미를 불러 일으키는 책으로 '반려식물'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어 흥미롭다. 지학사아르볼의 신간 '세상에서 가장 착한 초록 : 반려식물'은 어린이들이 쉽고 재미있게 식물 뿐 아니라 반려식물을 이해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시리즈 및 책 소개


리즈 소개

'참 잘했어요 과학'시리즈는 초등 교과 과정에 알맞게 개발한 통합교과 정보서입니다. 하나의 주제를 다양한 분야에서 접근하고, 그에 따른 자세하고 정확한 정보를 꼼꼼히 골랐습니다. 또 책에서 얻은 지식을 완전히 내 것이 되도록 돕는 워크북도 함께 실었습니다. 


소개

《세상에서 가장 착한 초록 : 반려식물》은 이 시리즈의 열여섯 번째 책으로, 식물을 통해 과학 교과에 흥미를 불러일으키는 책입니다. 더 나아가 개념·생물·자원·환경·인물 등 다양한 배경지식을 담고 있습니다. 


이 책의 특징


우리는 과학을 떠나서는 살 수 없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과학에 가까이 다가가는 것을 어려워하지요. 〈참 잘했어요 과학〉시리즈는 이제 막 다양한 배움의 세계에 발을 들인 아이들에게 재미있고 흥미로운 과학의 길을 안내할 것입니다. - 서울과학교사모임 -



용 소개

주인공 미세는 특이한 소품을 모으는 게 취미예요. 길가에 버려져 있는 물건이라도 자기 마음에 쏙 들면 집으로 주워 오거든요. 엄마는 그런 미세의 행동이 늘 못마땅해요. 특히 미세가 하굣길에 주워 온 화분에는 흙이 가득 들어 있어서 더욱 골치가 아팠지요. 


그런데 이게 웬일! 죽은 줄 알았던 식물이 하루아침에 쑥 자랐지 뭐예요? 심지어 미세의 눈앞에 식물을 지키는 요정 수피아도 나타났어요. 그날부터 미세는 얼떨결에 식물 ‘초록이’를 도맡아 키우게 된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초록이가 시들시들해지고, 수피아가 쓰러지고 말아요. 거기다 실

수로 화분까지 깨 먹고 마는데…… 


과연 초록이와 수피아는 다시 건강해질 수 있을까요? 미세와 함께 놀라운 식물의 세계로 빠져 봐요!



가 소개


글 한영식

지구상에서 가장 다채로운 생물인 곤충에 푹 빠져서 약 30년 동안 곤충을 연구하며 책을 쓰고 있습니다. 곤충생태교육연구소(한숲) 소장, 한국곤충교육협회(KIEA) 대표로 숲 해설가 전문 과정, 유아 숲 지도사 과정, 환경 단체와 도서관 등에서 교육을 하고 있습니다. EBS 〈하나뿐인 지구〉, KBS 〈코리언 지오그래픽〉 등 방송과 생태환경전시관의 자문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펴낸 책으로는 《꿈틀꿈틀 곤충 왕국》, 《봄·여름·가을·겨울 숲속생물도감》, 《씨앗은 어떻게 자랄까?》, 《또 하나의 가족 반려동물》, 《엉뚱한 공선생과 자연탐사반》 등이 있습니다.


그림 정인하

나무와 집과 사람들을 바라보면서 동네를 천천히 걷기, 고양이와 친해지기, 맛있는 음식을 떠올리거나 먹기를 좋아합니다. 즐겁고 힘이 나는 그림을 그리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간직하고 싶은 소중한 친구 같은 책을 많이 만드는 것이 꿈입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는 《밥.춤》, 《요리요리 ㄱㄴㄷ》, 《부드러운 거리》가 있고, 그린 책으로는 《똑똑, 남는 복 있어요?》, 《약이야? 독이야? 화학제품》, 《소희가 온다!》, 《내 심장은 작은 북》 등이 있습니다.



감수 서울과학교사모임

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며 교과 연구와 소통의 필요성을 느끼던 과학 교사들이 1986년에 만든 물리, 화학, 생물, 지구과학 각 전공별 모임이 ‘과학교사모임’의 시작입니다. 1991년부터는 각 교과 영역을 통합하여 ‘전국과학교사모임’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서울과학교사모임’은 서울, 경기 지역 과학 교사들이 활동하는 지역 모임입니다.

주로 교과 내용 재구성, 학습 방법 연구, 실험 및 학습 자료 개발 등의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책의 차례


속으로

식물의 뿌리는 땅속 깊숙이 뻗어서 식물이 똑바로 서 있을 수 있게 지탱하는 역할을 해요. 뿌리 끝부분에 솜털처럼 자잘하게 달린 뿌리털은 물과 양분을 빨아들여요. 동물에게 음식을 먹을 수 있는 입이 있다면, 식물에게는 뿌리가 있는 셈이지요. 본문 18쪽 <식물은 어떤 구조일까? - 뿌리·줄기·잎> 중에서



아름다운 꽃을 보면 마음이 즐겁고, 탐스러운 열매를 보면 먹고 싶어져요. 그러나 식물은 우리를 위해서 꽃과 열매를 만드는 게 아니에요. 동물이 짝짓기를 통해 자손을 낳는 것처럼, 식물도 꽃과 열매를 통해 씨앗을 만들어 자손을 퍼뜨리지요.

식물은 움직이지 못하기 때문에 동물의 도움을 받아 번식을 해요. 그래서 식물은 새와 곤충이 좋아할 만한 꿀이 많고 예쁜 꽃을 피워요. 꽃을 찾아온 새와 곤충 덕분에 수분이 일어나 번식을 할 수 있지요. 본문 24쪽 <식물은 어떻게 번식할까? - 꽃과 열매> 중에서


지학사아르볼 웹사이트 : http://www.jihak.co.kr/arb/main.asp



관련 글

국내 최초 곤충전시관, 내년 3월 오픈 예정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