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또 한 번의 고품격 뮤지컬 선보인다!

 -유해발굴의 긴박한 소명 전할 뮤지컬 <귀환> 제작발표회-

 -10월 22일,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에서 개막-

육군은 24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창작 뮤지컬 <귀환(부제: 그날의 약속)> 제작발표회를 갖고 작품소개, 주요장면 시연, 창작진 및 배우 간담회 등을 진행한다.


육군은 2008년부터 장병에게 품격 높은 문화콘텐츠를 제공하고, 국민과 문화예술로 소통하고자 뮤지컬을 창작해 공연하고 있다. 지금까지 육군이 창작한 뮤지컬은 2008년 <MINE>, 2010년 <생명의 항해>, 2012년 <The Promise>, 2018년 <신흥무관학교> 등 4편이며 이번이 다섯 번째다.


뮤지컬 <귀환>은 6·25전쟁 당시 조국 대한민국을 위해 하나밖에 없는 목숨을 바쳤으나 미처 수습되지 못한 채 아직도 이름 모를 산야에 홀로 남겨진 전우의 유해를 찾기 위해 한평생을 바친 참전용사의 이야기를 소재로 다룬 작품으로써,


6·25전쟁이 남긴 전사자의 유해 13만 여 위를 마지막 한 분까지 반드시 조국과 가족의 품으로 모시겠다는 긴박한 소명을 담고 있다.


육군은 지난해 10월 장병 소재 공모 및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소재를 선정했고, 이희준 작가와 박정아 작곡가에 의해 1년여 간의 창작 작업을 거쳐 한편의 뮤지컬로 탄생시켰다. 여기에 김동연 연출과 신선호 안무감독, 채한울 음악감독이 합류해 최고의 호흡으로 무대를 완성시켰다. 뮤지컬 ‘그날들’, ‘모래시계’ 등으로 대한민국 창작 뮤지컬계를 이끌고 있는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가 제작에 참여해 또 한 번의 웰메이드 창작 뮤지컬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또 뮤지컬 <귀환>은 올해 5월 현역 장병을 대상으로 한 오디션을 통해 다양한 끼와 재능을 보유한 장병 33명이 선발하였고, 이들은 지난 8월부터 공연연습에 굵은 땀방울을 흘리고 있다. 


주연급 배우 더블 캐스팅으로 준비하고 있는 이 뮤지컬은 과거 전쟁의 한가운데서 끊임없이 고뇌하던 청년 승호 역에 이진기(샤이니 온유, 2사단)‧김민석(EXO 시우민, 2사단) 일병, 친구들의 경외 대상이었던 해일 역에 이재균(배우, 12사단)‧차학연(VIXX 엔, 육군사관학교) 일병이 출연한다. 승호의 가장 친한 친구인 진구 역에 김민석(배우, 육군과학화전투훈련단)‧이성열(인피니트, 37사단) 일병, 해일의 쌍둥이 여동생 해성 역은 배우 이지숙‧최수진이 맡는다. 살아남아 친구들의 유해를 찾아 평생을 헤매는 현재의 승호 역에는 배우 이정열‧김순택이 출연을 확정 지었다. 승호의 손자 현민 역에 조권(가수, 11사단)‧고은성(배우, 계룡대근무지원단) 상병, 유해발굴단으로 현민을 이끄는 우주 역에는 김성규(인피니트, 22사단) 상병‧윤지성(Wanna One, 7사단) 일병이 캐스팅되었다.


심성율(대령) 육군본부 소통과장은 “육군 창작 뮤지컬 <귀환>을 통해 6·25전쟁 전투영웅들의 고귀한 희생으로 오늘의 자랑스러운 대한민국과 우리가 존재한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그분들의 유해발굴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려 한다”며 “이번 뮤지컬이 전사자 신원확인을 위한 유가족 유전자(DNA) 시료채취 참여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형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지난 9일 1차 티켓 오픈에서 전석 매진의 기록을 세우며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임을 입증한 육군 창작 뮤지컬 <귀환>은 오는 10월 22일부터 12월 1일까지 서울 올림픽공원 우리금융아트홀에서 공연된다. <끝>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