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37사단, 6.25 전사자 유해발굴 개토식 거행

 충청북도 영동군 용두공원 충혼탑에서ㆍ10일, 유해발굴 개토식 거행

 ㆍ영동군 심천면 약목리 일대에서 14일부터 11월 1일까지 3주간 유해발굴 예정

육군 제37보병사단은 10일, 충북 영동군 용두공원 충혼탑에서 6.25 전사자 유해발굴 개토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사단장 주관 하에 지역 기관장들과 보훈단체, 학생 등 180 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식사, 국기에 대한 경례와 묵념, 추념사, 종교의식, 헌화와 분향, 시삽 순으로 진행되었다.


본격적인 유해발굴은 오는 14일부터 약 3주간 장병 110명이 투입되어서 영동군 심천면 약목리 일대에서 실시할 예정이다.


이곳은 6. 25 전쟁 당시 미 1기병사단과 미 25사단 27연대가 북한군 2 · 3사단, 203전차연대를 맞아 격전을 벌인 곳이다.


작업을 통해 발굴되는 유해는 정밀분석 작업 후 부대에 마련된 임시 봉안소에서 봉안 영결식을 실시하고, 서울 현충원 내 국방부 유해발굴단으로 운구될 예정이다.


한편, 37사단은 2000년부터 지난해까지 충북 지역에서 총 19구 유해와 530여점의 유품을 발굴했다.


육군37사단이10일 영동군 용두공원 충혼탑에서 진행된 6.25 전사자 유해발굴 개토식‘에서 헌화(분향, 시삽)하고 있다.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