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토쿄 스시명가 미슐랭가이드 탈락

 공공예약을 받을 수 없어

사진 = BBC뉴스 캡처




2014년 버락 오바마가 식사한 세계적인 초밥 전문점이 미슐랭 미식가이드에서 탈락했다고 26일 BBC가 보도했다. 2011년 다큐멘터리 '초밥의 꿈 지로(Jiro Dreams Of Sushi)'로 소개된 '스키야바시 지로'는 2007년부터 매년 미슐랭 스타 별 3개를 유지했다.


그러나 이 도쿄 식당은 더 이상 공공 예약을 받지 않기 때문에 2020년 가이드에서 탈락했다. 테이블을 얻으려면 단골이거나 특별한 연줄이 필요하거나 최고급 호텔을 거쳐야 한다. 이 초밥집은 90대인 초밥 마에스트로 오노와 그의 장남 요시카즈가 운영하고 있다. 가격은 4만 엔 정도부터 시작하는데 한번에 손님 10명만 데려갈 수 있다.


https://t.co/fJcTILWcd4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